221호 표지이미지
여행스케치 11월호
[세계유산 등재 확정]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 ④’ 충북 보은 법주사
[세계유산 등재 확정]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 ④’ 충북 보은 법주사
  • 김샛별 기자
  • 승인 2018.06.30 1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보 3점, 보물 12점… '문화재 보물창고' 법주사,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됐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된 법주사 전경. 사진 / 여행스케치DB
속리산에 자리한 천년사찰 법주사의 야경. 사진제공 / 법주사

[여행스케치=서울]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으로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된 법주사는 충북 보은 속리산 자락에 자리 잡은 유서 깊은 사찰이다.

우리나라에서 유일한 목탑인 팔상전과 금동미륵대불이 가장 유명하지만, 곳곳에 많은 문화재들이 있어 하나씩 찾아가며 둘러보는 재미가 있다.

맨발로 흙길을 걸을 수 있도록 조성된 황톳길. 사진제공 / 법주사

주차장에서 탈 것을 대고 20여 분만 걸으며 닿는 법주사는 사찰까지 이르는 길도 아름답다. 5리쯤 된다 하여 ‘오리 숲길’으로 불리는 이 길은 전나무, 소나무 등이 우거진 길.

황톳길을 만들어두어 맨발로 걸으며 숲과 대지의 기운을 얻는 이들이 종종 눈에 띤다.

'호서 제일의 사찰'이라 적힌 현판이 걸려 있는 법주사 일주문. 사진 / 여행스케치DB

국보와 보물 많은 사찰, 법주사
속리산 국립공원 매표소를 지나 가장 먼저 만나게 되는 법주사 일주문에는 ‘호서제일가람(호서 제일의 사찰)’이라 적힌 현판이 반긴다.

법주사는 팔상전 등 국보 3점을 비롯해 보물 12점, 천연기념물 1점을 소장하고 있어 명실공히 보은의 대표 관광지로 손꼽힌다.

법주사의 정문인 사천왕문은 인조 때 벽암대사가 절을 중건하며 세운 것이 지금까지 형태를 유지하고 있으며, 우리나라 사찰에 있는 사천왕문 중에서도 가장 잘 만들어진 것으로 손꼽힌다.

사천왕문을 지나 바로 보이는 국보 제55호 팔상전은 우리나라의 최초이자 최고(最古)의 목탑. 신라를 대표하는 황룡사 목탑, 백제를 대표하는 미륵사 목탑은 모두 전소되어 우리나라에 남은 유일한 목탑이다.

우리나라에 남은 유일한 목탑인 팔상전과 금동미륵대불. 사진 / 여행스케치DB
국보 제64호인 석연지. 사진제공 / 법주사

사찰 창건 당시 의신대사가 초창했다고 전하며, 중창과 전소, 복원을 거듭하다 지금의 모습은 조선 인조 2년(1624년)에 복원된 것이다.

팔상전 뒤로 높이가 33m에 이르는 금동미륵대불도 압권이다. 오랜 내력이 있는 문화재는 아니나 팔상전과 함께 법주사를 대표하는 불상이다.

통일신라 때 법주사를 크게 중창한 진표율사가 조성한 금동미륵대불이 있었으나, 구한말 흥선대원군이 경복궁 중건 비용 마련을 위해 불상을 몰수하며 없어진 것을 다시 복원한 것이다.

이 외에도 국보 제5호인 쌍사자 석등, 국보 제64호인 석연지(돌로 만든 작은 연못)가 있으며, 보물 제15호인 사천왕석등, 보물 제216호인 마애여래의상, 보물 제915호인 대웅보전을 포함해 보물 12점이 있어 문화재 보물창고라 해도 손색이 없다.

신동섭 법주사 종무실장은 “법주사뿐만 아니라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된 7개의 산사 모두 역사적 의미를 충분히 지니고 있으며 문화재를 공히 보유하고 있다”며 “법주사는 가람배치나 문화재 등 원형이 잘 보존되어 있어 세계유산으로서 가치가 있다고 판단된 것”이라고 밝혔다.

약 2.35km 길이의 한 시간 정도가 소요되는 세조길. 사진제공 / 법주사
속리산 안에 자리하고 있어 법주사 풍경 역시 아름답다. 사진제공 / 법주사

속세 넘어 왕이 거닐던 길, 세조길
법주사가 자리한 속리산은 험준한 산이지만, 시종일관 완만한 숲길이 이어지는 세조길이 조성되어 있어 법주사를 둘러보고 조금 더 길을 이어볼 수도 있다.

속리산 공용주차장에서 오리 숲길을 지나 세심정까지 갔다 돌아오는 약 2.35km의 세조길은 2016년에 뚫린 새 탐방로로, 몸과 마음을 치유하고자 속리산을 찾은 조선 7대 임금 세조가 한글 창제의 주역으로 전해오는 신미대사를 만나기 위해 법주사 복천암까지 갔던 길이다.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걸을 수 있고, 특히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를 배려한 무장애 탐방로 구간이 있다.

걷는 동안 세조가 바위 아래 그늘에 앉아 생각에 잠겼던 자리라고 알려진 눈썹바위도 보인다. 마치 사람의 속눈썹을 닮았다 하여 이름 붙여진 것.

그 외에도 세조가 스님들과 담소를 나누고 자신의 잘못을 참회 했던 장소라고 전해지는 곳도 있으나 임진왜란 당시 불에 타 현재는 건물 터만 남아 있다.

세조길 중간중간에는 우리나라 고유종인 고라니와 노루 등 속리산에 서식하는 동물이나 새들에 대한 지식도 얻을 수 있다.

Info 보은 법주사
입장료
어른 4000원, 청소년‧군인 2000원, 어린이 1000원
주소 충북 보은군 속리산면 법주사로 405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