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3호 표지이미지
여행스케치 7월호
달빛 따스한 밤, 송흥록 선생 생가에 울려퍼진 우리의 가락소리, '동편제마을 국악 거리축제' 24일 개막
달빛 따스한 밤, 송흥록 선생 생가에 울려퍼진 우리의 가락소리, '동편제마을 국악 거리축제' 24일 개막
  • 조용식 기자
  • 승인 2019.05.25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름다운 마을에서 펼쳐지는 국악의 멋과 향기
동편제 창시자 송흥록 선생 생가에서 펼쳐지는 소리열전
오는 26일까지 비전마을, 전촌마을 일대에서 열려
동편제 창시자인 송흥록 선생 생가에서 '제5회 동편제마을 국악 거리축제'가 24일 개막했다. 사진 /조용식 기자

[여행스케치=남원] 달빛 따스한 밤 ‘내 마음, 신명나게’라는 주제로 우리의 가락이 울려 퍼지는 ‘제5회 동편제마을 국악 거리축제’가 전북 남원시 운봉읍 비전마을 및 전촌마을 일대에서 24일 열렸다. 

이번 동편제마을 국악 거리축제 개막식은 동편제 창시자인 송흥록 선생 생가에서 진행됐으며, 지리산을 품은 마을의 풍광과 함께 달빛 따스한 국악 세상은 오는 26일까지 이어간다.

개막식에서는 전인삼, 채수정의 <흥부가> 판소리와 만담이 펼쳐졌다. 사진 / 조용식 기자
두 번째 달과 김준수가 함께 공연을 펼치고 있다. 사진 / 조용식 기자
이번 개막식에서는 산동초등학교 판소리 교실 어린이들이 그동안의 재량을 뽐내고 있다. 사진 / 조용식 기자

이날 개막식에서 권오규 현대차 정몽구 재단 이사장은 “안숙선 명장을 비롯한 전인삼, 채수정 등 우리 시대 최고의 명창들은 물론 최정상급 연주자들과 연회팀들의 수준 높은 공연이 3일 내내 이어질 것”이라며 “아름다운 마을에서 펼쳐지는 국악의 멋과 향기를  마음껏 감상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올해로 다섯 돌을 맞이한 ‘동편제마을 국악 거리축제’는 일상 속 문화 확산에 기여하기 위한 문화예술 사회공헌 프로그램인 ‘예술세상 마을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현대차 정몽구 재단과 한국예술종합학교가 함께 진행하고 있는 프로젝트이다. 

권오규 현대차 정몽구 재단 이사장이 "아름다운 마을에서 국악의 멋과 향기를 마음껏 감상하길 바란다"는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 조용식 기자 
김봉렬 한국예술종합학교 총장은 "지역의 일상 속 문화 향유를 위해 찾아가는 판소리 교실과 민요 교실 등 예술교육 프로그램도 연중으로 진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환주 남원시장은 축사를 통해 "동편제마을 국악 거리축제의 가치는 시간이 갈수록 더욱 빛을 발할 것이고, 우리에게 더욱 소중한 경험을 안겨줄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 / 조용식 기자
전북 남원 운봉면 비전마을과 전촌마을 주민은 물론 국악을 사랑하는 사람들이 참석해 큰 호응을 얻었다. 사진 / 조용식 기자

개막식 행사에서는 전인삼, 채수정의 <흥부가> 판소리가 만담과 두 번째 달과 김준수가 함께 진행한 3시간 동안의 공연은 관람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았다.  

개막식 식전행사로는 시흥 시립 전통예술단의 아리랑 공연과 농악 놀이로 행사의 분위기를 이끌었으며, 운봉면 비전마을 주민 어머님(70~90세)들의 아리랑 공연은 관람객에게 많은 박수를 받았다. 

한낮의 정자마루 콘서트에서는 천하제일탈공작소와 탈춤 들여다보기 공연과 정민아, 김연옥의 공연이 이어졌다. 

한낮의 정자마루 콘서트는 시원한 나무 그늘에서 연기자와 관객이 하나되는 축제의 장으로 발전하고 있다. 사진 / 조용식 기자
천하제일탈공작소와 탈춤 들여다보기 공연 모습. 사진 / 조용식 기자
정민아 가야금 연주자의 공연 모습. 사진 / 조용식 기자
개막식전 행사의 하나로 진행된 운봉면 비전마을 어머니들의 '아리랑' 공연 모습. 사진 / 조용식 기자
제5회 동편제 국악 거리축제는 '내마음, 신명나게'라는 주제로 오는 26일까지 남원 운봉면 비전마을과 전촌마을 일대에서 진행되고 있다. 사진 / 조용식 기자

25일 길놀이 & 난장 마당과 국악 열전에는 천하제일탈공작소, 대학 국악동아리 등이 출연하며, 한낮의 정자마루 콘서트에서는 박지하, 이봉근 등의 공연이 펼쳐진다. 오후 7시에 열리는 소리 열전에서는 판소리 슈퍼콘서트라는 주제로 전남대 국악성악, 중앙대 판소리, 한국예술종합학교 성악 전공 학생들의 공연이 진행된다.

26일 공연에서는 연희앙상블 비단과 대학국악동아리, 김주홍과 노름마치, 이소연 등의 공연이 이어지며, 이번 행사의 하이라이트인 안숙선 명창의 공연과 블랙스트링, 노선택과 소울소스 meets 김율희의 공연이 송흥록 선생 생가에서 펼쳐진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