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호 표지이미지
여행스케치 12월호
"국내외 관광지 한자리에" 2019 서울국제관광산업박람회 6일개막
"국내외 관광지 한자리에" 2019 서울국제관광산업박람회 6일개막
  • 황병우 기자
  • 승인 2019.06.06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국제트래블마트(B2B)-한국국제관광전(B2C) 통합…서울시-KOTFA, MOU 체결
50개국 1300개 관광업체 간 'B2B 상담회'…관광기업 100개사 현장 채용박람회 진행
6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2019 서울국제관광산업박람회'(SITIF 2019)가 9일까지 나흘간의 일정으로 개막했다. 사진은 이번 박람회에 마련된 대전시 관광홍보 부스의 모습. 사진 / 황병우 기자
6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2019 서울국제관광산업박람회'(SITIF 2019)가 9일까지 나흘간의 일정으로 개막했다. 사진은 이번 박람회에 마련된 대전시 관광홍보 부스의 모습. 사진 / 황병우 기자

[여행스케치=서울] 국내 및 해외 유명 관광지 정보를 한자리에서 얻을 수 있는 박람회가 서울 코엑스에서 열려 여행 소비자들의 눈길이 쏠릴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국내외 호텔이나 리조트, 여행사 등으로의 취업을 희망하는 구직자들은 박람회 기간 중 진행되는 현장 면접을 통한 취업의 기회에 귀추가 쏠릴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는 오는 9일까지 4일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2019 서울국제관광산업박람회'(SITIF 2019)가 개막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박람회는 서울시의 서울국제트래블마트(SITM)와 코트파의  한국국제관광전(KOTFA)을 통합한 행사로 국내 최대 규모의 관광박람회다. 서울시와 코트파가 공동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 고용노동부, 한국산업인력공단 등이 후원한다. 

 

이번 박람회에는 2020 대구경북 방문의 해를 선포한 대구시와 경북도의 대형 부스가 눈길을 끈다. 사진 / 황병우 기자
이번 박람회에는 2020 대구경북 방문의 해를 선포한 대구시와 경북도의 대형 부스가 눈길을 끈다. 사진 / 황병우 기자
대구시는 이번 박람회에서 커피와 카페거리를 주요 테마로 하는 관광코스를 소개했다. 사진 / 황병우 기자
대구시는 이번 박람회에서 커피와 카페거리를 주요 테마로 하는 관광코스를 소개했다. 사진 / 황병우 기자

이번 박람회를 서울시와 공동 주최한 코트파의 박강섭 대표는 6일 관광산업박람회 공식 일간지와 가진 인터뷰에서 "그동안 한국국제관광전은 단순한 관광전시회에 그쳐 행사에 참가한 지자체들은 B2B행사 개최를 희망했다"면서 "국내를 찾아 늘고 있는 외국인 관광객들은 외국여행사와 상담할 수 있는 창구는 부족했었기에, 서울시의 B2B행사인 서울국제트래블마트를 주목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박 대표는 "한국국제관광전과 통합해 개최할 경우 큰 시너지가 예상돼 서울시와 MOU를 체결하개 됐다"며 "이번 박람회는 인바운드는 물론, 아웃바운드, 인트라바운드까지 총망라된 국내 최대 규모의 국제관광산업박람회가 될 것이며, 이번 서울시와의 협력을 계기로 더욱 다양한 행사를 통해 대한민국의 관광산업 발전에 기여하고 싶다"고 밝혔다.

러시아는 모스크바 관광홍보 부스와 별도로 사할린과 쿠릴열도 관광부스를 마련해 겨울철 레포츠를 주요 테마로 홍보했다. 모델들이 러시아 사할린 부스에서 포즈를 취하는 모습. 사진 / 황병우 기자
러시아는 모스크바 관광홍보 부스와 별도로 사할린과 쿠릴열도 관광부스를 마련해 겨울철 레포츠를 주요 테마로 홍보했다. 겨울철 대표 레포츠 중 하나인 스노우보드 복장을 한 모델들이 러시아 사할린 부스에서 포즈를 취하는 모습. 사진 / 황병우 기자
괌에서는 미스 괌(왼쪽 두번째)를 비롯한 관계자들이 원주민들의 전통적인 복장으로 관람객들을 맞이했다. 사진 / 황병우 기자
괌에서는 미스 괌(왼쪽 두번째)를 비롯한 관계자들이 원주민들의 전통적인 복장으로 관람객들을 맞이했다. 사진 / 황병우 기자
박람회 중앙 무대에서는 국내외 공연단들의 공연이 이어저 박람회에 방문한 관람객들의 발길을 붙잡았다. 사진 / 황병우 기자
박람회 중앙 무대에서는 국내외 공연단들의 공연이 이어저 박람회에 방문한 관람객들의 발길을 붙잡았다. 사진 / 황병우 기자

한편, 국내 각 지자체를 비롯해 세계 40여 개국의 관광청·항공사·호텔 등은 부스 530여곳을 마련해 홍보전을 펼치며, 총 230개 부스에서 진행되는 해외 바이어와 국내 관광업체 간 대규모 B2B 상담회도 4600여 차례 진행될 예정이다.

특히 서울시 홍보관은 '서울을 만나다, 즐기다, 경험하다' 라는 주제로 운영되며 서울의 관광 명소(만나다), 축제(즐기다), 체험 콘텐츠(경험하다)를 소개하는 3가지 존으로 구성된다. 

7일 열리는 채용박람회에는 국내외 관광기업 100개사가 참여해, 국내외 호텔, 리조트, 여행사 등으로의 취업을 희망하는 관광 업계 구직자를 대상으로 현장 면접을 진행한다.

주용태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2019 서울국제관광산업박람회'를 통해 서울관광산업 활성화와 한국관광 경쟁력 제고, 관광분야 청년일자리 창출의 토대가 마련되길 바란다"며 "독일의 베를린국제관광박람회(ITB) 등과 같은 한국대표 국제관광산업박람회로 육성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참가 지자체 중 가장 큰 부스를 마련하고 덕수궁돌담길, 서울식물원, 한강몽땅 여름축제, 밤도깨비야시장, 도보여행 코스 등을 홍보했다. 사진 / 황병우 기자
서울시는 참가 지자체 중 가장 큰 부스를 마련하고 덕수궁돌담길, 서울식물원, 한강몽땅 여름축제, 밤도깨비야시장, 도보여행 코스 등을 홍보했다. 사진 / 황병우 기자
서울관광재단 부스에서는 떠오르는 관광산업 스타트업들이 소개됐다. 사진 / 황병우 기자
서울관광재단 부스에서는 떠오르는 관광산업 스타트업들이 소개됐다. 사진 / 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