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호 표지이미지
여행스케치 3월호
[맛있는 여행] 뜨끈한 어죽이 시원하다, 무주 금강식당
[맛있는 여행] 뜨끈한 어죽이 시원하다, 무주 금강식당
  • 김연미 기자
  • 승인 2004.08.1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편집자주] 지난 2016년 7월 홈페이지를 개편한 <여행스케치>가 창간 16년을 맞이해 월간 <여행스케치> 창간호부터 최근까지 책자에 소개되었던 여행정보 기사를 공개하기로 했습니다. 지나간 여행지의 소식을 게재하는 이유는 10년 전의 여행지는 어떠한 모습이었는지, 16년 전의 여행은 어떤 것에 관점을 두고 있었는지 등을 통해 소중한 여행지에서의 기억을 소환하기 위해서 입니다. 기사 아래에 해당 기사가 게재되었던 발행년도와 월을 첨부해 두었습니다. 
무주 금강식당. 2004년 8월. 사진 / 김연미 기자
무주 금강식당. 2004년 8월. 사진 / 김연미 기자

[여행스케치=무주] 무주 읍내에 어죽으로 소문난 맛집이 있다. 등산을 한 후 땀 뻘뻘 흘린 몸으로 일부러 어죽 잘 한다는 집을 찾았다. 땀 뻘뻘 흘리며 뜨끈한 어죽 한 그릇 비우고 난 후 한마디하자면 “시원하다.”

매미가 징그럽게 울어대는 이맘때쯤 찌그러진 솥 하나 들고 쌀 조금 챙겨서 냇가나 강으로 찾아가는 사람은 분명 요것을 해먹으려는 사람이렸다. 그 이름만 들어도 목이 화끈하게 칼칼해지는 어죽.

어죽은 냇가나 강에서 잡은 민물고기를 불에 푹 고아서 만든 우리내 토속음식이다. 민물에서 사는 피래미, 버들치, 꺽지, 쏘가리 등 잡어를 몽땅 잡아서 몇 시간동안 뼈가 흐물흐물 해지도록 푹 고아서 채에 곱게 내려서 끓여낸 어죽. 금강식당은 허름한 그냥 평범한 식당이다. 

뜨끈한 어죽 한상. 2004년 8월. 사진 / 김연미 기자
뜨끈한 어죽과 모리미진땡이술 한상. 2004년 8월. 사진 / 김연미 기자

이 식당에 어죽을 먹으러 일부러 찾아오는 손들이 많단다. 어죽 한그릇 시켜 놓고 요리조리 봐도 별다를 게 없다. 한 숟가락 떠서 꿀꺽 ‘아! 뜨겁다’ 얼굴에 흐르는 땀을 식히려는 것인지 나도 모르게 손사래를 치면서 먹다보니 한그릇 뚝딱이다.  

운전을 하지 않는다면 이름도 모호한 ‘모리미진땡이술’을 마시면서 먹어도 맛있다. 옛날 집집마다 몰래 담궈서 마시던 술이라서 얻은 이름. 동동주 맛이다. 주인 아주머니에게 “다른 집과 비해서 맛이 어떻게 달라요?”라고 질문했더니 “나는 다른집 맛 몰라. 먹어봤어야지. 우리 어죽은 내가 맛있어. 내가 맛있어야 남도 맛있지.”

쫄깃한 수제비, 미나리, 파, 마늘, 깻잎 등이 들어가서 국물이 개운하다. 옛 어른들이 뜨끈한 국물을 마시고 시원하다고 했던가? 어죽이 걸죽하지도 않고 뜨끈한게 시원하다.   

Info 가는길
​​​​​​대전~통영간 고속도로 무주IC에서 나와서 우회전하여 무주읍내로 들어서서 무주군청 -> 경북은행 앞 금강식당.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