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9호 표지이미지
여행스케치 11월호
[하늘에서 보는 풍경 ⑨] 시원한 폭포수가 반겨주는, 담양 용마루길
[하늘에서 보는 풍경 ⑨] 시원한 폭포수가 반겨주는, 담양 용마루길
  • 조용식 기자
  • 승인 2020.07.11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담양호 인공폭포를 배경으로 용마루길 트레킹 코스로 연결되는 10m 높이의 데크와 담양호가 보인다. 드론 촬영 / 조용식 기자

[여행스케치=담양] 담양호를 배경으로 폭포수의 물줄기가 시원스럽게 흘러내리고 있습니다. 담양호를 가로지르는 높이 10m의 데크를 지나면 담양 용마루길(3.9km)로 이어진답니다. 

시원한 바람과 나무 그늘을 따라가다 연리지를 만나고, 담양호를 감싸고 있는 추월산과도 마주하게 됩니다. 비 내리는 여름이면, 운무가 휘몰아치는 추월산의 아름다운 경관도 감상할 수 있지요. 

추월산 봉우리에 운무가 피어오르는 풍경. 사진 / 조용식 기자
3.9km 거리의 용마루길 종점에는 산악동호회 회원들이 나뭇가지에 걸어둔 표식들이 늘어서 있다. 사진 / 조용식 기자

담양호의 수변 경관을 감상하면서 테크와 흙길을 오가며 편안하게 걸을 수 있는 용마루길은 전남 담양의 언택트 관광지로 손꼽히는 곳이기도 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