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8호 표지이미지
여행스케치 10월호
[그림으로 떠나는 여행] 군산 뜬다리 부두
[그림으로 떠나는 여행] 군산 뜬다리 부두
  • 임산희 일러스트레이터
  • 승인 2020.08.25 0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림 / 임산희 일러스트레이터
그림 / 임산희 일러스트레이터

근대 역사의 흔적이 가장 많이 남은 군산에는 

'부잔교'라고 부르는 군산 내항의 뜬다리 부두가 있습니다.

뜬다리 부두는 바닷물의 수위에 따라 상하로 움직이며,
물이 빠져도 배를 댈 수 있게 만든 인공구조물로 
1926~1933년까지 3기를 설치하여 
3000톤급 기선 3척이 동시에 접안할 수 있었답니다. 

호남평야 지역에서 철로를 통해 수탈한 쌀을 
선박으로 옮기기 위해 만들어진 뜬다리 부두는 
일제강점기 쌀 수탈을 보여 주는 상징적인 시설물입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