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2호 표지이미지
여행스케치 2월호
[겨울 야경을 만나다 ② 여수] 따뜻한 남쪽의 비대면 여행지 소호 동동다리 야경과 아랫꽃섬 하화도
[겨울 야경을 만나다 ② 여수] 따뜻한 남쪽의 비대면 여행지 소호 동동다리 야경과 아랫꽃섬 하화도
  • 조용식 기자
  • 승인 2021.01.13 0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해양공원의 야경. 사진 / 조용식 기자

[여행스케치=여수] 화려한 조명과 버스킹 공연이 펼쳐지는 여수해양공원이 여행자들의 야경이라면, 한적한 분위기 속에 밤마실 겸 산책을 즐길 수 있는 여천의 소호 동동다리는 여수 시민들이 즐겨 찾는 야경 명소이다. 야경 명소에서 즐거운 하룻밤을 보냈다면, 다음날은 백야도 여객터미널에서 여객선을 타고 하화도로 떠나는 여수 섬여행을 떠나보자.

소호 동동다리의 아름다운 곡선을 따라 하나, 둘 불이 밝혀지면서 야경은 시작된다. 소호 요트 마리나 주차장에서 여자만의 일몰을 함께 감상할 수 있어 현지인들에게는 야경의 명소인 곳이다.

여수 시민들의 야경명소로 알려진 소호 동동다리. 사진 / 조용식 기자
여수 시민들의 야경명소로 알려진 소호 동동다리. 사진 / 조용식 기자

짧지만 깊은 추억을 남겨주는 소호 동동다리
특히 젊은 층들에게 소호 동동다리와 동동공원 주변은 학창시절의 추억도 자리하고 있다. 여수에 사는 강유미 씨는 “학창 시절 동동공원과 카페, 그리고 소호 동동다리를 많이 찾았는데, 야경을 보며 걸으니 당시의 추억이 생생하게 떠오른다”며 “여수를 찾는 여행자들이 편히 쉬며 차를 마실 수 있는 카페와 싱싱한 회를 즐길 수 있는 횟집 등도 자리하고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로 지금은 중단된 상태이지만, 소호 동동다리에서 ‘우리 동네 청춘 버스킹’진행하며 큰 호응을 얻기도 했다. 그래서 동동다리에는 버스킹 공연을 상징하는 통기타와 동백꽃 그리고 하트 모양의 조형물이 눈에 들어온다.

그 옆으로는 둥근 원형 안으로 조명이 환하게 들어와 있는 이색 조형물도 만날 수 있다. 해변을 따라 조성된 데크 산책로 길이는 742m이며, 곳곳에 쉬어갈 수 있는 벤치가 마련되어 있다. 동동다리 끝부분에는 회센터가 있어 여수의 신선한 제철 회를 맛볼 수 있다.

아랫꽃섬 하화도 포구에 정박한 어선들. 사진 / 조용식 기자
아랫꽃섬 하화도 포구에 정박한 어선들. 사진 / 조용식 기자

 

꽃섬 다리 아래로 보이는 동굴. 사진 / 조용식 기자
꽃섬 다리의 모습. 사진 / 조용식 기자

새롭게 방문객들을 맞는 아랫꽃섬 하화도
백야도는 여수의 여러 섬을 잇는 여객선 터미널이 있는 곳이다. 여수와 고흥을 잇는 연륙교가 지난해 개통되면서 일부 섬들은 배를 이용하지 않고, 자가용으로 갈 수 있는 길이 열리기도 했다. 하지만 여수의 섬 여행은 여전히 여객선 터미널을 이용해야 한다.
백야도에서 하화도까지는 45분 정도 소요된다. 계절별로 여객선 운항이 변경되기 때문에 여객선 이용을 할 때에는 반드시 출발, 도착 시간을 사전 문의해야 한다.
올해 들어 겨울 강풍이 이렇게 매서운 줄 몰랐다. 하화도를 오가는 배가 강풍주의보로 이틀째 운행되지 못했다. 사흘 만에 입도한 하화도는 예전과는 많은 변화가 보였다. 하화도에 내리자마자 보이는 신식 건물에는 ‘꽃섬 하화도 민박 휴게소’라는 간판이 걸려 있다. 마을에서 운영하는 것으로 이제 하화도는 4시간만 머물렀다 가는 곳이 아니라 하룻밤을 보내며 섬 여행의 참 맛을 느껴보라는 마을 사람들의 마음이 엿보이는 건물이다.

6.7km의 섬 둘레는 걷는 사람마다 코스가 다르다. 그중에서 마을을 중심으로 하트 모양으로 아랫꽃섬 하화도를 걷는 코스를 추천한다. 오름이 가파르지 않고, 내리막길을 자주 만나기 때문에 누구나 큰 무리 없이 걸을 수 있는 코스이다. 왼쪽으로 도는 코스, 또는 오른쪽으로 도는 코스와는 또 다른 느낌이 드는 하트 코스는 하화도를 처음 방문하는 초보자에게 추천한다.

아래꽃섬 하화도의 명물인 꽃섬다리를 드론으로 촬영했다. 사진 / 조용식 기자
하화도 하트 코스. 사진 / 조용식 기자

하화도 하트 코스에서 만나는 포토존& 전망대
마을길을 따라 오르다 보면 새로 조성된 마을 벽화가 산뜻하게 여행자를 맞이한다. 2019년 초여름, 롯데첨단소재가 ‘아름다운 세상 만들기’라는 주제로 마을의 중앙 부분에 벽화 작업을 진행한 것이다. 마을 위로 올라오니 배 한 척이 전시되어 있다. 하화도 돛단배로 ‘화정호’란 이름이다. 망망대해를 바라보고 있는 화정호, 하트 모양을 배경으로 한 벤치 등은 이제 아랫꽃섬 하화도의 포토존으로 자리매김 중이다.

아랫꽃섬 하화도의 지도를 하트 코스로 보면, 순넘밭넘 전망대, 큰산전망대, 깻넘전망대, 막산전망대, 야생화 공원, 선착장, 낭끝전망대, 시짓골 전망대 등이 코스 안내와 함께 전망대 역할을 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전망대마다 하화도와 여수와 관련된 시가 전시되어 있으며, 순넘밭넘 구절초 공원의 잔디는 햇살의 기운을 맞아 황금빛을 연출하고 있다.

큰산전망대와 깻넘전망대를 지나면 출렁다리인 ‘꽃섬다리’를 만난다. 꽃섬다리 중간에서 주변의 아름다운 경관을 감상할 수 있다. 다리 아래에는 조그만 배가 드나들 수 있는 동굴도 보인다. 과거 밀수꾼이 해안경찰을 피하는 수단으로 활용됐다는 이야기가 전해지고 있다.

꽃섬다리 위로 막산전망대가 있는데, 바로 옆 장구도의 전경을 감상할 수 있는 곳이다. 이제  아랫꽃섬 하화도 둘레길의 가장 편안하면서도 아름다운 길을 걷는다. 봄, 가을로 야생화 공원은 아랫꽃섬의 명소이지만, 겨울에는 정자가 있는 공원 풍경이다. 선착장을 지나 약간의 오르막이 있지만, 이 또한 바다를 끼고 있어 지루함이 없다. 낭끝전망대와 시짓골 전망대를 지나 다시 마을로 내려오면 어느새 허기짐이 밀려온다. 커다란 고기를 먹음직스럽게 구워 내온 꽃섬 식당의 생선구이 정식으로 시장기를 때우니 한결 여유가 느껴진다.

산책 삼아 마을 구경을 위해 골목을 거닐면, 5년 전 벽화가 세월의 흔적으로 색감이 지워지고, 빛에 바래어 새로운 정비를 기다리고 있는 모습이다. 다가오는 봄이면, 아랫꽃섬 하화도 마을의 벽화에 새단장이 이루어졌으면 하는 바램이다.

아랫꽃섬 하화도 마을. 사진 / 조용식 기자

INFO 아랫꽃섬 하화도 마을
아랫꽃섬 하화도의 마을 유래가 적힌 비석에는 ‘임진왜란 당시 성명 미상의 안동 장씨가 뗏목으로 가족과 피난을 하던 중 동백꽃, 섬모초, 진달래가 만발한 섬을 보고 정착했다’는 내용과 ‘이순신 장군이 붓들 바다를 항해하다가 꽃이 만발한 아름다운 섬이라고 해서 꽃섬으로 명명했다’는 설이 적혀 있다.

INFO 아래꽃섬 하화도 하트 코스
마을길을 따라 올라가면 오른쪽으로 동산과 출렁다리가 있는 곳을 출발해 하트 반쪽 모양으로 마을 입구에 도착하면, 다시 마을 외곽으로 해서 반쪽 하트를 그린 후 마을길을 따라 하화도 선착장으로 내려오면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