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5호 표지이미지
여행스케치 5월호
[하늘에서 보는 풍경 ⑲] 시원한 바다가 그리운 봄, 강릉을 만나다
[하늘에서 보는 풍경 ⑲] 시원한 바다가 그리운 봄, 강릉을 만나다
  • 조용식 기자
  • 승인 2021.03.18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조용식 기자
드론 촬영 / 조용식 기자

[여행스케치=강릉] 시원하게 불어오는 바람에 동해의 파도가 ‘처얼썩’소리를 내며 하얀 포말로 부서진다. 멀리 짙은 코발트 빛 바다는 바람에 밀려 청보리밭 물결처럼 일렁이며 해안으로 다가온다. 해안따라 펼쳐진 철책선은 이제 묵직한 군화 소리보다 한결 가벼운 소리를 내며 걷는 여행자들을 맞이한다. 정동심곡 바다부채길은 2300만 년 전 지각변동으로 자연이 만들어낸 모습 그대로를 보여준다. 코로나 19로 우울했던 마음을 바다에 던져버릴 수 있는 힐링 여행지로 제격인 곳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