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6호 표지이미지
여행스케치 6월호
[명인별곡] "정성이 들어가야 ‘술맛’이 나지", 술 빚는 장인, 김용세
[명인별곡] "정성이 들어가야 ‘술맛’이 나지", 술 빚는 장인, 김용세
  • 조용식 기자
  • 승인 2016.07.1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대가 가업을 이어 만드는 ‘백련막걸리’
청와대 만찬술, 삼성 이건희 회장의 신년 하례술로 유명
사진 /
83년 막걸리 역사와 함께해 온 신평양조장의 술독. 사진 / 조용식 기자
[편집자주] 지난 2016년 7월 홈페이지를 개편한 <여행스케치>가 창간 16년을 맞이해 월간 <여행스케치> 창간호부터 최근까지 책자에 소개되었던 여행정보 기사를 공개하기로 했습니다. 지나간 여행지의 소식을 게재하는 이유는 10년 전의 여행지는 어떠한 모습이었는지, 16년 전의 여행은 어떤 것에 관점을 두고 있었는지 등을 통해 소중한 여행지에서의 기억을 소환하기 위해서 입니다. 기사 아래에 해당 기사가 게재되었던 발행년도와 월을 첨부해 두었습니다. 

[여행스케치=충남] 83년이 흘렀다. 3대가 가업을 이어가고 있다. 바로 전통주, 막걸리를 빚는 일이다. ‘백련막걸리’로 불리는 이 전통주는 청와대 만찬술, 삼성 이건희 회장의 신년 하례술로 유명하다. 술 빚는 장인, 김용세 신평양조장 2대 대표가 ‘백련막걸리’의 숨은 이야기를 공개했다. 

“술 빚는 일에 한창 미쳐있을 때였어요. 술독 안을 들여다보는데, 그곳에서 술이 좋아서 춤추는 것 같은 느낌이 들었어요. 아~ 술이라는 것이 그렇구나. 어린이 키우듯이 잘 돌봐야 하는 정성이 필요하다는 것을 알았죠.”

백발의 눈썹이 인상적인 김용세 명인은 행정학 석사학위까지 받았다가 아버지의 가업을 잇기 위해 술 도가로 들어왔다. 딸기 철이 되면 딸기주를, 국화 철이 되면 국화주를 빚어보았다. 젊은 시절 그는 술 만드는 일에만 몰두했다. 

사진 /
3대째 가업을 이어가고 있는 김용세 명인. 사진 / 조용식 기자

깔끔하고 부드러운 맛에 반한 ‘백련막걸리’
평상시 차를 즐겼던 그는 자주 들리던 절에서 백련의 연잎 차가 잠도 잘 오고, 이뇨작용에도 좋다는 것을 들었다. 막걸리도 마시면 이뇨작용이 좋다는 점에 착안해 둘을 융합해 보았다. 반응은 상당히 좋았다. 인기를 얻게 되고, 유명세까지 더해졌다. 세계 유명 술 품평회에 초대되어 수상하기도 했다.

김준호 개그맨은 ‘백련막걸리’를 마셔보고는 ‘작업주’라고 말한다. 여자들이 많이 마실 것 같다는 것이 이유다. 백련막걸리는 깔끔하고 부드러운 느낌이 특징이다. 어떤 이들은 “이게 차야, 물이야” 할 정도로 알코올 느낌을 못 받는단다. 하지만, 김용세 명인은 “알코올 도수는 여느 막걸리와 같다”고 설명한다.

“막걸리를 만드는 사람들이 소홀한 점이 있었어요. 그동안 술을 누가 먹었어요. 옛날 노인들이나 남자들이 먹었죠. 그러나 지금은 젊은 사람, 여성들이 막걸리를 마시죠. 그래서 소비자가 원하는 막걸리를 만들어야겠다고 생각했죠.”

백련막걸리를 마셔본 사람들은 한결같이 말한다. “깔끔하고 부드러운 맛이 느껴진다”고. 김용세 명인은 그 맛은 바로 만드는 사람의 정성에 있다고 설명한다. 그는 술을 빚으러 도가에 들어갈 때 항상 “고맙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말하며 들어간다고 한다. 

사진 /
백련막걸리에는 정성이 들어간다. 일러스트 / 임산희
사진 /
3대째 이어진 신평양조장의 술 빚는 이야기를 듣고 있는 여행자들. 사진 / 조용식 기자

정성이 들어가야 ‘술맛’이 난다
주변 사람들이 “그게 뭔 말을 알아듣는다고 말을 하느냐”고 하지만, 그는 술 독 안에 들어있는 그놈들이 이야기를 듣고 있다고 믿는다. 그 말속에는 김용세 명인의 정성이 들어가 있으며, 그 정성이 ‘술맛’으로 이어진다는 것이다.

신평양조장에서는 전통 막걸리 체험을 즐길 수 있는 공간이 있다. 이곳에서 밑술(단양주) 만들기 체험을 할 수 있다. 장인과 함께 이야기도 나누며 막걸리도 담는 것이다. 미리 쪄둔 고두밥을 식히고, 물이 담긴 유리 항아리에 고두밥과 누룩, 효모를 함께 넣고 주물러서 골고루 섞는 과정이 진행된다. 체험 항아리는 집에 가져가 3일간 골고루 섞어주었다가 5일 정도 숙성한 후 걸러서 마시면 된다. 

젊은 사람과 여성을 위해 특별히 준비한 ‘막걸리 칵테일’ 시음도 높은 관심을 끌었다. 즉석에서 막걸리와 다양한 리큐르를 배합해 직접 만들어 볼 수 있다. 


함께 하면 좋은 여행지

필경사
소설가이자 영화인이었던 심훈이 낙향하여 지었던 집으로 소설 상록수가 탄생한 곳이다. 다섯 칸 초가집이 옛 모습대로 남아있고, 바로 앞에는 상록수 문화관이 있다. 또한, 주변에는 상록수의 실제 모델이었던 심제영의 집을 비롯해 소설 속 장면들을 곳곳에서 볼 수 있다.

공세리 성당 
한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성당으로 불리는 곳으로 드라마나 영화, CF 등에서 아름답고 한가로운 성당의 모습을 보았다면 대부분이 공세리 성당의 모습이다. 1922년에 지어진 고딕양식 본당과 350년이 넘었다는 팽나무, 박물관과 수녀원이 있다.

피나클랜드
소박한 웨딩촬영을 위해 피나클랜드를 찾았다는 박범근·박슬기 예비부부는 “다니는 곳마다 다른 느낌을 주어 정말 좋다”고 말했다. 특색있는 테마정원과 다양한 산책로 그리고 미니 동물농장과 인공폭포가 있어 가족 나들이, 연인들의 데이트코스로 인기를 끌고 있는 피나클랜드는 사계절 테마공원이다.

사진 /
소설 상록수가 탄생한 필경사. 사진 / 조용식 기자
사진 /
1922년에 지어진 고딕양식 본당이 아름다운 공세리 성당. 사진 / 조용식 기자
사진 /
피나클랜드는 사계절 테마공원이다. 사진 / 조용식 기자

※ 이 기사는 하이미디어피앤아이가 발행하는 월간 '여행스케치' 2016년 8월호 [명인별곡] 코너에 실린 글입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