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8호 표지이미지
여행스케치 8월호
[자연휴양림] 한여름에도 못 내려오는 '유명계곡'
[자연휴양림] 한여름에도 못 내려오는 '유명계곡'
  • 여행스케치
  • 승인 2003.07.2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편집자주] 지난 2016년 7월 홈페이지를 개편한 <여행스케치>가 창간 16년을 맞이해 월간 <여행스케치> 창간호부터 최근까지 책자에 소개되었던 여행정보 기사를 공개하기로 했습니다. 지나간 여행지의 소식을 게재하는 이유는 10년 전의 여행지는 어떠한 모습이었는지, 16년 전의 여행은 어떤 것에 관점을 두고 있었는지 등을 통해 소중한 여행지에서의 기억을 소환하기 위해서 입니다. 기사 아래에 해당 기사가 게재되었던 발행년도와 월을 첨부해 두었습니다. 
유명계곡의 맑은 계곡물 풍경. 2003년 7월. 사진 / 이민학 기자
유명계곡의 맑은 계곡물 풍경. 2003년 7월. 사진 / 이민학 기자
국내 최초의 삼림욕장답게 유명산 자연휴양림은 시설이 잘 되어 있다. 2003년 7월. 사진 / 이민학 기자
국내 최초의 삼림욕장답게 유명산 자연휴양림은 시설이 잘 되어 있다. 2003년 7월. 사진 / 이민학 기자

[여행스케치=가평] 그 사람은 지금 어디 있을까? 이름 잃은 산에 자기 이름 내어준 사람. 계곡 차디찬 물에 발을 담그고 놀다 30년 전 이 물길 따라 내려가던 이가 궁금해진다. 

유명산 정상에서 계곡 물길 따라 내려오는 길은 좀 험악하다. 산에서 밀려 내려온 바위들이 분풀이라도 하듯 버티고 있어 엉금엉금 기어가야 하는 길 아닌 길도 적잖다. 그 기세에 눌린 걸까. 숲으로 덮인 계곡에는 여름도 쉽게 내려오지 못한다. 용문산에서 서북쪽으로 갈라져 나온 산줄기가 잦아들다 다시 한번 힘차게 솟아오르니 유명산이다.

해발 862m 유명산 정상. 2003년 7월. 사진 / 이민학 기자
해발 862m 유명산 정상. 2003년 7월. 사진 / 이민학 기자
휴양림내에 위치한 자생식물원 유리온실. 온실 보다 주변에 층층이 화단을 조성한 다음 일대에 자생하는 식물들을 한 눈에 감상할 수 있도록 한 산책길이 더 볼만하다. 2003년 7월. 사진 / 이민학 기자
휴양림내에 위치한 자생식물원 유리온실. 온실 보다 주변에 층층이 화단을 조성한 다음 일대에 자생하는 식물들을 한 눈에 감상할 수 있도록 한 산책길이 더 볼만하다. 2003년 7월. 사진 / 이민학 기자

옛적에 평평한 정상에서 말을 길러 마유산이라 불렸다는, 그러나 세월 흐름 속에 이름을 잃어버린 산. 30년 전 지나던 산악인들이 홍일점이던 여성 대원(진유명)의 이름을 선사해 유명산이 됐다나. 그 이름대로 진짜 유명한 산이 됐다.

오르는 길은 계속되는 비탈길이지만 평탄하다. 쪽동백, 참회나무, 층층나무, 물푸레나무, 호랑버들, 함박꽃나무, 팥배나무, 소나무, 낙엽송, 산뽕나무, 진달래… 제 이름 알아주길 바라듯 누군가 붙여준 이름표를 달고 의젓하게 서있는 나무들.

정상에 서면 사방으로 산이다. 서쪽 소구니산 너머 청계산이 겹치고 그 위쪽으로는 중미산이, 동쪽으로는 제가 나온 용문산이 보인다. 정상 아랫목에는 억새풀밭이 자리잡고 있고 그 길따라 내려오면 계곡으로 이어지는 하산로.

인근에 가볼 만한 곳이 많다. 입구 삼거리에서 좌측으로 들어가면 농사문화를 체험할 수 있다는 대리 팜스테이 마을. 계속 가로질러 가면 물고기가 날아다닌다는 어비계곡. 좁은 계곡 따라 난 비포장길 가다보면 갑자기 탁 트인 분지가 나오고 그 안에 오롯이 담긴, 10여 가구가 모여 사는, 양평 쪽 길 역시 비포장 계곡길인 통에 오지로 남은 갈현리가 나온다.  

중미산을 거쳐 양평으로 이어지는 농다치 고개도 꼭 넘어야만 한다. 차창 오른편 멀리 내다보이는 산봉우리들의 너울거림이 흔치 않기 때문.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