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8호 표지이미지
여행스케치 8월호
[여행과 나의 인생] 사진 찍는 변호사 한문철 “나는 영원한 아마추어이고 싶다”
[여행과 나의 인생] 사진 찍는 변호사 한문철 “나는 영원한 아마추어이고 싶다”
  • 정리 / 박지영 기자
  • 승인 2006.08.1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편집자주] 지난 2016년 7월 홈페이지를 개편한 <여행스케치>가 창간 16년을 맞이해 월간 <여행스케치> 창간호부터 최근까지 책자에 소개되었던 여행정보 기사를 공개하기로 했습니다. 지나간 여행지의 소식을 게재하는 이유는 10년 전의 여행지는 어떠한 모습이었는지, 16년 전의 여행은 어떤 것에 관점을 두고 있었는지 등을 통해 소중한 여행지에서의 기억을 소환하기 위해서 입니다. 기사 아래에 해당 기사가 게재되었던 발행년도와 월을 첨부해 두었습니다. 
2006년 8월. 사진 / 한문철 변호사
한문철 변호사. 2006년 8월. 사진 / 박지영 기자

[여행스케치=서울] 일에서 스트레스가 쌓이면 훌쩍 출사를 간다. 급결성(?)한 지인들과 함께 한 여행에서 힘을 얻고 사진을 찍으며 행복을 느낀다. 나는 사진작가를 꿈꾸는 영원한 아마추어이고 싶다.

변호사 일은 스트레스의 연속이다. 교통사고 건을 전문으로 다루기 때문에 나의 주 고객은 형사사건에 연루된 사람이나 교통사고 피해자들이다.

사고 후의 대응에 따라 배상액에 엄청난 차이가 생기는 게 교통사고 손해배상 소송인지라, 재판 결과에 따라 죽고 사는 사람도 있고 갖가지 트집을 잡는 사람들도 있기 마련이다. 그렇게 피를 말리는 한 사건을 마치면 곧바로 다음 사건을 맡아 진행한다. 

일을 하다보면 가끔 눈이 침침해져서 글씨조차 보이지 않을 때가 있다. 스트레스가 쌓여 피로가 왔다는 신호이다.

2006년 8월. 사진 / 한문철 변호사
직원들과 함께 간 울릉도에서 찍은 사진. 2006년 8월. 사진 / 한문철 변호사

그때마다 틈을 내서 사진기를 들고 나간다. 쌓인 스트레스를 그때그때 풀지 않으면 못 견디기 때문이다. 평소 집사람과 말다툼을 벌여도 다음날 아침 전까지는 꼭 풀고 마는 그런 성격이다. 서울 근교라면 강이나 호수 위주로 가고, 시간 여유가 있으면 꼭 바다가 있는 곳으로 간다. 바다엔 피해자나 소송, 그리고 분쟁이 없으니까. 

푸른 하늘과 장대한 바다에 구름까지 있으면 금상첨화겠지만, 자연에게 많은 것을 바라지는 않는다. 그저 넓은 바다에 스트레스를 확 던져버리고 푸른 기운을 받아 피로가 풀리는 것으로 만족한다. 그래서인지 상황이 좋을 때보다 일에 지치고 힘이 들 때 여행을 한다.
한때는 캠코더를 들고 생생한 자연을 담느라 열을 올렸던 적이 있다. 하지만 캠코더만큼 귀찮은 게 없었다. 찍은 화면을 보려면 컴퓨터나 TV에 붙어 앉아 원하는 장면이 나올 때까지 기다려야 하니 말이다.

물론 여행지의 예쁜 풍경과 장관을 보고도 허허~하고 웃을 수 있는 내공이 있다면 첨단 디지털 장비도 소모품이 될 지 모르겠다. 하지만 내가 보았던 그 멋진 풍경과 기분을 주변 사람들에게 전하고 싶었다. 그래서 흥미를 붙이게 된 것은 사진이었다.

테크닉이 뛰어난 사진가가 아니기에 사진을 잘 찍어야 할 이유도, 다른 사람이 원하는 대로 구도를 맞출 필요도 없다. 내가 원하는 풍경과 장면을 사진에 담고 만족을 얻으면 그 뿐이다. 짝사랑처럼 홀로 간직한 추억을 다른 사람들과 공유하고, 예쁜 풍경을 담는 것이 사진이 주는 매력이 아닌가.

2006년 8월. 사진 / 한문철 변호사
지난 6월 부산 다대포 앞바다에서 일몰을 기다리며 찍은 사진.  2006년 8월. 사진 / 한문철 변호사

비행기보다 배 타는 것을 좋아하기에, 육지와 뚝 떨어진 섬의 느낌이 좋다. 한참 동안 배를 타고 들어가며 실컷 바다를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얼마 전에 가족과 다녀온 백령도 여행이 오래 기억에 남는다. 백령도는 맑다가도 갑자기 태풍이 몰아쳐서 한번 들어가면 계획대로 나오지 못한다는 말에 호기심이 발동했었다.

‘설마 나는 나갈 수 있겠지?, 해풍이 심해져서 정말 며칠 동안 섬에 발이 묶이게 되면 어쩌지?’ 두 가지 교차된 생각을 갖고 들어간 백령도에서 바위에 걸쳐 있는 자연산 미역을 떼먹으며 사진도 찍고 자유인이 된 기분을 만끽한 뒤, 다행스럽게도 제 날짜에 돌아왔다. 
쉬운 여행보다는 확실히 어렵고 힘든 여행이 여운도 오래가고 훨씬 더 뿌듯하다.

2006년 8월. 사진 / 한문철 변호사
우리나라 서쪽 끝 백령도 두문진. 2006년 8월. 사진 / 한문철 변호사

돈으로 평가되진 않지만 오랫동안 추억에 남을 사진을 찍을 수 있으니, 가난하지만 마음만은 풍성한 아마추어 사진작가의 행복을 느끼고 있는 것일까? 앞으로도 사진에 얽매여 내 삶을 잃어버리지 않을 정도로, 시간이 나면 전 국토를 사진에 담을 것이다.

울란바토르를 통해 몽고로 가서 사막을 만나는 10일간의 여행과 20일간 열차를 타고 시베리아를 횡단하는 여행도 언젠가 꼭 한번 해보고 싶다. 

내 마음의 렌즈가 셔터를 누르고 싶어 하는 그날까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