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7호 표지이미지
여행스케치 7월호
[시골장터기행] 닷새마다 위 아래 위위 아래 전남 순천 웃장 & 아랫장
[시골장터기행] 닷새마다 위 아래 위위 아래 전남 순천 웃장 & 아랫장
  • 전설 기자
  • 승인 2015.05.0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편집자주] 지난 2016년 7월 홈페이지를 개편한 <여행스케치>가 창간 16년을 맞이해 월간 <여행스케치> 창간호부터 최근까지 책자에 소개되었던 여행정보 기사를 공개하기로 했습니다. 지나간 여행지의 소식을 게재하는 이유는 10년 전의 여행지는 어떠한 모습이었는지, 16년 전의 여행은 어떤 것에 관점을 두고 있었는지 등을 통해 소중한 여행지에서의 기억을 소환하기 위해서 입니다. 기사 아래에 해당 기사가 게재되었던 발행년도와 월을 첨부해 두었습니다.  
2015년 6월 사진 / 전설 기자
2015년 6월 사진 / 전설 기자
2015년 6월 사진 / 전설 기자
2015년 6월 사진 / 전설 기자

[여행스케치=순천] “위, 아래, 위위, 아래” 어느 유행가의 가사처럼 닷새마다 위아래로 장이 선다. 위로는 골목골목 남도의 별미가 넘쳐나는 웃장, 아래로는 전국 5일장 중 최대 몸집을 자랑하는 아랫장. 위로 솟을까, 아래로 꺼질까, 고민하며 장터로 간다. 순천의 만물이 거기 다 들었다.

“달력 보씨오. 웃장은 매달 5·10 붙은 날, 아랫장은 2·7 붙은 날. 달력 봤음 지도 피야제. 순천시청 기준으로 웃장은 우로, 아랫장은 아래. 오늘은 웃장날이니까 우로 가야 쓰겄소.”

길목마다 파는 아짐과 사는 아짐이 마주 보는 장터 풍경 2015년 6월 사진 / 전설 기자
길목마다 파는 아짐과 사는 아짐이 마주 보는 장터 풍경. 2015년 6월 사진 / 전설 기자

 

택시기사 안병찬 씨의 안내를 받아 길 헤메지 않고 웃장에 들어선다. 입구부터 복작복작. 남도 ‘아짐들’의 난전이 중앙길을 따라 끝도 없이 늘어져 있다. 색깔도 크기도 제각각인 바구니며 고무대야에는 우산나물, 햇양파, 우엉잎, 모시대 같은 초록의 장사 밑천이 수북하다. 순천하면 광활한 갯벌을 먼저 떠올리지만, 사실 순천은 전남에서 가장 산이 많은 고장이기도 하다. 그 덕분에 장터에는 바다와 산이 한자리에 어우러진다. 저녁 찬거리로 뭐가 좋을까, 고민하는 손님사이를 기웃거리는데 박미항 할머니가 민들레 한바가지를 내민다.


“민들레 들여가. 여서는 꽃째 묵는디 나물 삶듯이 살살 데차가꼬 된장에 무쳐. 짐치 담가도 맛있어. 깨끗이 빨아서 소금물에 절궈놓고 고춧가루랑 맬치젓 놓고 빨갛게 담가 놓으면 쌉싸롬한 것이 익으면 익을수록 향긋혀. 찬물에 밥 말아서 민들레짐치랑 한솥을 묵어.”

웃 장의 국밥골목. 고소한 고기냄새가 뭉근하게 퍼진다. 2015년 6월 사진 / 전설 기자
웃 장의 국밥골목. 고소한 고기냄새가 뭉근하게 퍼진다. 2015년 6월 사진 / 전설 기자
온갖 해산물을 한자리에서 만나는 아랫장 어물전 골목.  2015년 6월 사진 / 전설 기자
온갖 해산물을 한자리에서 만나는 아랫장 어물전 골목. 2015년 6월 사진 / 전설 기자
엿 속에 콩이 박혀 있어 달고 구수한 아랫장 순대콩엿. 2015년 6월 사진 / 전설 기자
엿 속에 콩이 박혀 있어 달고 구수한 아랫장 순대콩엿. 2015년 6월 사진 / 전설 기자

맛 표현이 어찌나 생생한지 설명만 들었을 뿐인데 침이 꼴깍꼴깍 넘어간다. 돌아가자마자 김치 담가먹을 생각에 민들레 한바가지를 사서 일어서는데 때마침 구수한 고기냄새가 풍긴다. 장터 중심에 뚫린 국밥골목이다. 밥 때는 조금 이르지만 일단 허기부터 면해야겠다.

“한자리서만 26년 째 국밥 장사를 해요. 2칸짜리 세 얻어서 시작했는데 이제는 내 가게 됐어. 이게 다 손님들 덕이지. 그러니 아끼지 말고 고기 한점이라도 더 얹어 드릴라 그래요.”

방송이며 신문이며 여러 차례 소개되며 전국구 유명인이 돼버린 제일식당의 정춘심 씨가 상을 차린다. 한 그릇에 6000원 짜리 국밥을 2인분 이상 시키면 모둠수육 한 접시가 서비스. 배보다 배꼽이 더 큰 수육은 야들야들 보드랍게 입맛을 돋운다. 그 사이 바글바글 끓는 돼지국밥이 상에 오른다. 살코기, 뼈로 우러 낸 육수가 맑다. 밥 한술 말아 후루룩 떠먹으며 투명한 육수에 어쩜 이리 깊은 맛을 담았나, 갸웃하는 동안 순식간에 배불뚝이가 돼버린다.

소화시킬 겸 좀 걸어야겠다. 배가 불러 헐떡거리며 장터 한 바퀴를 돈다. 파는 물건은 저마다 다르지만 웃을 때의 표정은 서로 꼭 닮은 장터 사람들. 여기저기서 웃음꽃이 만발한다. 무엇이 그리 즐거운지 어물전 김만순 할머니의 웃음소리가 장터 골목을 파하하 울린다.

“파는 사람이 웃어야 하나라도 더 사가제. 내가 이 자리서만 30년을 팔았어. 웃장은 여가 내 자리여. 확 도장 찍어 부렀어. 아랫장에는 정류장 밑에 옷가게 있고 이불집 있잖여. 거기다가 내 자리 도장 찍었제. 이틀 뒤에 아랫장 서면 또 가. 그 자리에 항시 나가 있어.”

아랫장 갈 적에 꼭 다시 인사드리겠노라 약속을 한다. 물건 하나 안사는 손님이 귀찮기도 하련만 김 할머니는 연신 “그라제. 나는 거기 있응께 언제든 찾아와” 웃음꽃을 피우신다.

웃장이 복작복작 하다면, 아랫장은 요란뻑적지근 그 자체다. 장터 입구부터 ‘뻥!’ 뻥튀기 소리가 연달아 터지고 수천명이 한꺼번에 내뱉어대는 사투리가 뒤섞인다. 장날이 아니라 거의 나라 잔칫날 분위기. “하이고, 장날마다 순천 사는 사람 다 일로 몰리와. 정신이 다 읍어.” 제사상 보러 나온 김양임 할머니가 인파에 질려 고개를 내젓는다. 그러다 이내 “하긴 순천서 나고 자란 건 다 일로 오니께 좋은 기 살라믄 치이고 밟히도 아랫장 나와야제” 하신다.

전국 5일장 중 최대 규모라는 말은 들었지만 이정도일 줄이야. 장날 맞춰 모여든 장꾼에, 장보러 나온 토박이에, 걸어서 5분 거리의 순천역에서 쏟아져 나온 인파까지 합쳐져 말 그대로 인산인해다. 어버버거리는 사이 몰려든 인파에 휩쓸려 장터 안으로 빨려들어간다.

웃장 종자 백화점엔 보라색 고추부터 땅딸이 토마토까지 없는 게 없다. 2015년 6월 사진 / 전설 기자
웃장 종자 백화점엔 보라색 고추부터 땅딸이 토마토까지 없는 게 없다. 2015년 6월 사진 / 전설 기자
끝이 안 보이는 아랫장 어물전. 생선 이름 물어보다가 손님이 먼저 지친다. 2015년 6월 사진 / 전설 기자
끝이 안 보이는 아랫장 어물전. 생선 이름 물어보다가 손님이 먼저 지친다. 2015년 6월 사진 / 전설 기자

웃장에서는 초록 나물이 먼저 보이더니, 아랫장은 어디를 봐도 빛깔 좋은 바다 것들이 먼저다. 끝없는 어물전은 물론이거니와 장바닥마다 돔바리, 금풍쉥이, 정어리까지 듣도 보도 못한 생선이 깔려 있다. 새벽녘에 건져 올렸다는 삼식이가 얕은 바구니 안에서 참방댄다.

“아재 나는 이렇게는 장사 못하겠응께 그냥 가던 길 가씨오. 안 팔고 다 내삐릴라요!” 어물전 구경에 정신 팔려 있는데 바로 옆에서 쇳소리가 난다. 시비라도 붙었나 싶어 눈치를 살피는데 마주 선 아재와 아짐의 얼굴에 미소가 걸려있다. “다 내삐리면 뭣한다고 장날 나왔당가. 그러지 말고 짱어 남은 놈 한 장에 줘어”하는 능청에 “나가 짱어를 파는 게 아이고 바친다께요. 한 장에 가져가믄 나는 뭐슬 남긴대요” 하소연이 늘어진다. 이게 흥정인지 싸움인지. 실컷 구경하다 모른 척 자리를 떠날 즈음, 결국 짱어 아짐이 항복을 선언한다.

장터 한복판을 관통하는 어물전을 돌아보고 뒤로 나오는 길에는 도로 위를 점령한 채소, 약재, 건어물 난전을 만난다. 기관지 질환에 특효약이라는 곰보배추, 관절염에 좋다는 도깨비풀(우슬뿌리), 볕 좋은 자리에서 말린 암칡…. 걸음걸음 멈춰 설 때마다 이건 어디에 좋고, 어떻게 먹는지 산지식이 홍수처럼 쏟아진다. 살까 말까 간보며 말꼬리 잡고 늘어져도 무시하는 사람이 없다. 겉은 억세고 드세도 속은 순두부처럼 무르고 따끈한 장꾼 천지다.

국밥골목 찾는 사람을 위한 웃장의 예쁜 표지판.  2015년 6월 사진 / 전설 기자
국밥골목 찾는 사람을 위한 웃장의 예쁜 표지판. 2015년 6월 사진 / 전설 기자
아랫장의 상인이 ‘따순 자리’에 가오리를 말린다. 2015년 6월 사진 / 전설 기자
아랫장의 상인이 ‘따순 자리’에 가오리를 말린다. 2015년 6월 사진 / 전설 기자

사람구경하다 정말 눈 돌아갈 판이다. 숨 돌릴 곳이 찾아 어물전을 거슬러 올라간다. 장터 중앙길에서 옆으로 새는 길이 보여 슬쩍 빠지는데 자글자글 기름 끓는 소리가 들린다. 눈이 번쩍 뜨인다. 그럼 그렇지. 이토록 사람 많은 장터에 먹을 자리 없을리 없지. 일단 먹자!

“뭔지는 알고 달라요? 이게 아랫장 명물 찔룩게(칠게) 튀김, 이짝은 동태머리에 달걀물을 입혀 부친 머리전. 게 튀김은 한입에 넣고 와작와작 씹어묵고, 머리전은 크게 찢어다 입에 넣고 오물오물 해서 뼈를 발라 퉤 뱉어 먹으요. 어떻게 막걸리 한 병 같이 할라요?”

아랫장의 별미 중 하나인 머리전은 막걸리와 먹어야 제맛. 2015년 6월 사진 / 전설 기자
아랫장의 별미 중 하나인 머리전은 막걸리와 먹어야 제맛. 2015년 6월 사진 / 전설 기자

튀김과 전과 막걸리. 어쩜 지금 이순간 간절히 바라는 것을 딱딱 내주는 지. 뽀얀 막걸리 한 사발로 마른 목을 축이고 머리전에 찔룩게 튀김을 맛본다. 기름에 튀기고 부친 바다의 맛이 이렇게 좋을 수가. 먼데서 인파가 우르르 몰려들었다가 몰려나가는 소리가 들린다. 아마도 오늘은 저 요란스러운 사람 소리, 늦은 밤까지 계속되리라. 오래도록 그치지 않으리라.

2015년 6월 사진 / 전설 기자
2015년 6월 사진 / 전설 기자
2015년 6월 사진 / 전설 기자
2015년 6월 사진 / 전설 기자

민들레비빔밥 & 민들레 김치

필수 재료 민들레 한소쿠리
김치 양념 고춧가루 3큰술, 마늘 2쪽, 찹쌀풀, 멸치액젓, 새우젓, 배 반쪽, 매식액기스(물엿)
비빔밥 양념 삭은 고추 2~3개, 간장, 참기름

① 꽃송이가 그대로 붙어 있는 민들레는 소금 한꼬집을 넣은 찬물에 30분 이상 담가두었다가 흐르는 물에 충분히 씻는다. 흙이 남지 않도록 충분히 충분히.

② 비빔밥에 들어갈 민들레 여린 잎을 골라 딴다. 꽃송이와 줄기까지 먹고 싶다면 30분 정도 소금물에 절이거나 끓는 물에 살짝 데쳐 쓴맛을 빼는 것이 좋다.

③ 비빔밥에 들어갈 민들레 잎을 제외한 꽃송이와 줄기는 30분 이상 소금물에 절인다. 숨이 약간 죽을 정도만 절여두어야 민들레 특유의 쌉싸레한 맛을 살릴 수 있다.

④ 밥 위에 민들레 잎을 올리고 삭은 고추 장아찌를 2~3개와 민들레 잎을 다녀 놓은 양념장을 친다. 울산 태화장에서 구입한 참기름 똑 떨어뜨리면 금상첨화.

⑤ 순천 웃장에서 산 골담초 꽃 한 줌으로 장식을 한다. 뼈를 붙이는 효과가 있다는 골담초 꽃은 생으로 먹으면 은은한 단맛이 나 꽃 비빔밥에 곁들이기 좋다.

⑥ 민들레 비빔밥은 슥슥 비벼서 한입에 꿀꺽. 민들레김치는 먹을 만큼 덜어 겉절이처럼 즐긴다. 김치도 비빔밥도 민들레의 기분좋은 씁쓸함이 입맛을 돋운다.

INFO. 순천 웃장
특산품 우산나물, 우엉잎, 모시대 등 산나물
날짜 매월 5, 10일
주소 전남 순천시 북문길 40()

순천 아랫장
특산품 돔바리, 금풍쉥이, 정어리 등 해산물
날짜 매월 2, 7일
주소 전남 순천시 장평로 6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