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6호 표지이미지
여행스케치 12월호
국내 ‘람사르습지 도시’ 생겼다
국내 ‘람사르습지 도시’ 생겼다
  • 노규엽 기자
  • 승인 2018.10.26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ㆍ순천ㆍ창녕ㆍ인제 등 4개 도시 인증
제13차 람사르협약 총회에서 한국 포함 전 세계 7개국 18곳에 첫 인증
두바이에서 열린 제13차 람사르총회에서 국내 4개 도시가 '람사르습지 도시'로 인증을 받았다. 사진 / 환경부 제공
두바이에서 열린 제13차 람사르총회에서 국내 4개 도시가 '람사르습지 도시'로 인증을 받았다. 사진 / 환경부 제공

[여행스케치=서울] 지난 25,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서 열린 제13차 람사르협약 당사국총회에서 제주시, 순천시, 창녕군, 인제군 등 우리나라 4개 도시를 포함한 전 세계 7개국 18개 도시가 람사르습지 도시로 인증 받았다.

람사르습지 도시란 우리나라가 2011년 처음으로 제안하고 튀니지와 공동 발의한 제도로, 습지의 보전과 현명한 이용에 참여하는 도시 또는 마을을 3년마다 열리는 람사르협약 당사국총회에서 인증하는 제도다.

이번에 인증을 받은 국내 4람사르습지 도시는 각각 제주시 조천읍 동백동산 습지와 순천시 순천만과 동천하구 습지, 인제군 대암산 용늪, 창녕 우포늪 등이다. ‘람사르습지 도시로 인증 받은 지자체 4곳은 국제사회가 인증하는 람사르상징(브랜드)6년간 사용할 수 있으며, 습지보전이용시설생태관광 기반시설 확충 등을 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국가 지원도 받는다.

'람사르습지 도시'로 인증 받은 4개 지자체는 향후 습지보전이용시설ㆍ생태관광 기반시설 확충 등을 할 수 있도록 국가 지원을 받는다. 사진 / 환경부 제공
'람사르습지 도시'로 인증 받은 4개 지자체는 향후 습지보전이용시설ㆍ생태관광 기반시설 확충 등을 할 수 있도록 국가 지원을 받는다. 사진 / 환경부 제공
국내 총 22곳이 등록되어있는 '람사르습지'는 휴양을 겸한 생태교육관광지로도 활용되고 있다. 사진은 사전 예약을 통해 찾아갈 수 있는 대암산 용늪. 사진 / 노규엽 기자
국내 총 22곳이 등록되어있는 '람사르습지'는 생태교육관광지로도 활용되고 있다. 사진은 사전 예약을 통해 찾아갈 수 있는 대암산 용늪. 사진 / 노규엽 기자

한편, 이들 습지 중 제주 동백동산, 순천만습지, 창녕 우포늪은 상시 방문이 가능하며, 인제 대암산 용늪도 사전 예약을 통해 방문할 수 있는 관광지이다. 이번 람사르습지 도시로 인증 받으며 국가 지원이 진행됨에 따라 더욱 방문하기 좋은 생태관광지로 발전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